지금 사용하고 계신 브라우저는 오래되었습니다.
알려진 보안 취약점이 존재하며, 새로운 웹사이트가 깨져 보일 수도 있습니다.
최신 브라우저로 업데이트 하세요!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게시판 내용
    세미나 후기와 감사 인사(사라왁 목장 서상오목자님 유뷴희목녀님)
    작성자 송덕환 이수미 등록일 2022-05-03 08:18:37 조회수 64

    이번 가정교회 목회자 세미나 참석에 사라왁 목장을 섬기시는 서상오 목자님과 유분희 목녀님 가정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2박을 하면서 나눈 열린문 교회의 건축 스토리 간증과 교회 이야기들 그리고 개인들의 기적적인 간증들은 참 귀하고 은혜로운 시간들이었습니다. 저는 가정교회 시스템에 더하여 서상오 목자님과의 교제를 통해 열린문교회 자체가 갖고 있는 눈에 보이지 않는 강력한 유기적 공동체를 보았습니다.

    열린문교회 가정교회 시스템은 모든 목장 하나 하나가 세상 속에 존재하면서 교회로 오가며 모이는 양방향성을 갖고 각각 허브 센터가 되어 있고 허브 센터들로 구성된 초원(지기)들은 다른 차원의 허브센터가 되고 평원으로 이어지면서 담임 목사님의 스피릿이 평원, 초원, 목장으로 다중으로 쌍방향 연결되고 이 전체 입체적 허브 센터들은 전체를 다채적으로 임재하시는 성령님의 유기적 역동성이 역사하면서 엮여지고 있습니다. 이 구성은 가정교회의 세축과 네기둥 핵심입니다.

    이에 더해 열린문교회는 한국교회가 이제까지 하지 않았던 유초등부, 중고등부 각 기관에 전담 전문사역자를 두고 있고 각각의 유초중고등부가 독립적 공동체이면서 동시에 열린문 교회 하나의 공동체로 형성 되어있습니다. 이 전담 사역자 시스템은 각각의 조직이 독립적이면서 동시에 열린문교회 전체로 서로가 조직으로 연결되면서 그리스도의 한 몸이 되어 있습니다.

    이것은 열린문교회를 이해하는 아주 중요한 핵심가치 중 하나이며 한국교회에 없던 형태입니다. 여기엔 담임목사님의 기관 전담 사역자 철학이 크게 영향을 줍니다. 사역자들은 자신들의 목회를 하며 담임목사에 버금가는 사역자로서 존재와 가치와 대우를 느끼고 받고 사역할 수 있습니다. 초등부 사역자는 교사와 일체가 되어 이끕니다. 중고등부 사역자는 17년째로 목사로 친구로 형으로 한 몸이 되어 설교로  이끕니다. 전담 사역자들은 존재감, 가치, 독립성, 공동체성 골고루 갖추게 됩니다. 동시에 각각의 사역자들은 가정교회 시스템 네트워크의 목자입니다.

    또한, 다양한 사역별 (팀장)체제가 다양한 은사들이 각 기관을 위해 가정교회시스템을 위해 다른 사역팀들을 위해 전체 공동체에 유익을 끼치는 구성으로 교회 네트워크 조직과 가정교회 시스템의 유통을 서포팅하고 있습니다. 사역팀장들과 장로 등의 사역과 임직 기간을 3년과 6년, 연장, 10년 후 자동 은퇴 등으로 전문성, 집중성, 협력, 독재와 독식, 탈진 방재, 후임자와 은사 개발로 이어지는 제도들은 대단히 매력적인 것이고 한국교회에 존재하지 않은 제도입니다. 여기에 교회로서 가장 중요한 핵심으로 열린문 담임목사님의 리더쉽이 가정교회 시스템과 교회의 유기적 조직체에 강력한 영향을 주어 성령의 사역하심으로 왕성하게 나타나고 있는 것인데 이는 기도와 경건함을 토대로한 주일예배(설교)의 메시지, 삶공부 교육 시스템을 통한 성숙, 탁월한 인격적 리더쉽을 통해 개개인과 열린문공동체가 성령의 실시간 역사로 드러나고 있는 것입니다.

    주일 연합 예배 구성은 가정교회의 스타일이 결합된 찬양과 설교 이전과 이후로 크게 두 개로 분류되면서 동시에 하나입니다. 전통예배와 가정교회 시스템이 교묘히 조화롭게 결합된 이제까지 한국 교회에 없었던 독특한 예배 형식을 갖고 있습니다.

    가정교회는 세축과 네기둥 구조입니다. 동시에 열린문 교회 안으로 들어가보아야 알수 있는 각기관들이 독립된 교회 공동체이면서 하나의 교회공동체로 존재합니다. 그 교회 공동체 안에는 각 사역팀들과 목회자 철학이 가정교회 시스템과 함께 그리고 별도로 교회 조직의 성서적 기반과 역사적 배경을 깔고 입체적 날씰과 씨실로 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한 지역 교회로서 가톨릭과 개신교의 역사적 전통적 교회로서 열린문교회는 가정교회 시스템과 각 기관 공동체들의 존재들, 전담사역자들, 사역팀들, 담임목사의 다 채널 다차원으로 가정교회와 지역교회 두 시스템 하나의 교회가 조직적으로 입체로 연결되는 영적 리더쉽이 복합적으로 얽히여져 있습니다. 여기에 교회 안으로 들어가서 담임목사의 설교를 들어보고 인격적 교류를 갖아보아야 알 수 있는 담임목사-지역 가정교회 그리고 이 구조 전체를 덮고 있는 성령의 역사인 역동성이 존재합니다.

    가정교회 시스템과 열린문교회 유일한 시스템, 담임목사의 리더쉽 철학인 세 가지 축의 유기적 연합은 지금까지 한국교회에 없는 것입니다. 열린문교회는 한국교회를 개혁할 영향력이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열린문교회는 종교개혁을 하고 있습니다. 말만 기도만 설교만 하지 않고 열린문은 개인들과 조직과 공동체가 실천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성령님이 강력하게 개인과 전체에 역사하고 있습니다. 실로 놀라운 현상입니다. 한국교회가 양주 열린문교회를 보며 감동받고 도전 받아 개혁으로 이끌리는 도구로 방향으로 하나님이 사용해 주시기를 간절한 마음과 애타는 심정으로 바라 기도합니다.  

    저희 부부는 2부 예배 후 담임목사님의 안수를 받았는데 저희 상황에 정확히 드러맞는 기도를 해주셔서 또한 놀라운 경험을 했습니다. 열린문교회는, 가정교회의 신약성경적 열린문교회, 성령님이 강력하게 개인과 전체에 역사하는 사도행전적 교회, 요한계시록의 종말론적 열린문교회 그리고 종교개혀을 하고 있는 교회라고 정리하며 긴 글을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facebook tweeter line
    • 유분희(2022-05-10 22:23:21)

      답글이 늦어 죄송 합니다 핸폰이 애러가 나서 이제야 올립니다 ㆍ이렇게 정리하여 올려 주신분은 처음 뵙는것 같읍니다 그만큼 세미나을 통해 많은 보화를 케신것 같습니다 ㆍ하나님께서 준비하신곳에서 반듯한 가정교회가 세워지기를 생각 날때마다 기도하겠읍니다 ㆍ
      수정 삭제 댓글 신고

    게시판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알려드립니다. (1)관리자2021.04.12361
    [공지][가정에서 다시 서는 한국교회] 담임목사 CTS 인터뷰 영상 관리자2020.09.30346
    [공지]우리교회 " NAVER 카페" - 교회행사 사진 보러가기. (1)관리자2015.05.1410408
    4953싱글 목장 연합 여름 수련회 후기 (3)이미지이보영2022.08.1620
    4952싱글 목장 연합 여름 수련회(VIP=YOU&I) (3)이보영2022.08.0868
    49512022년 열린문 아동부 여름 성경 캠프를 은혜가운데 마쳤습니다. (3)이미지손현종2022.08.0751
    4950유치부 여름성경학교가 은혜 가운데 잘 마쳤습니다! (1)이미지박윤미2022.07.3052
    4949청소년부 수련회로 초대합니다^^ (5)이미지김원도목사2022.07.2678
    4948아동부 여름성경캠프 : "우리는 누구? 복음 라이더스!" (2)이미지손현종2022.07.2551
    4947중보기도 세미나 사진 링크오완진2022.07.2048
    4946중보기도세미나를 마치고 (5)김종원2022.07.1659
    4945유치부 여름성경학교 : 찾았다~ 하나님 나라! (1)이미지박윤미2022.07.1648
    4944나눔터>싱글 초원방에 놀러오세용~ ^^ (1)이미지이보영2022.07.02100
    4943주방을 청결하게 정리 하였네요! (1)이재철목사2022.06.11153
    494246기 생명의 삶공부 수료식 ^^ (5)이미지엽미정2022.05.22108
    4941가정교회 세미나를 뒤돌아보며..... (2)김정임2022.05.08117
    4940세미나를 마치고 (2)이윤정2022.05.0763
    4939제256회 목회자 세미나를 마치며 (2)양승원2022.05.0754
    4938목회자 세미나를 섬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전합니다 (4)김재우 전도사2022.05.0660
    4937한 주간 섬겨주신 ❤ 이보영 목자님, 임영란 목녀님(모잠비크목장) 감사합니다. (3)조영국2022.05.0670